‘화려한 유혹’ 주상욱, 차예련에 “우리 맹세 절대 잊지 않아” 고백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유혹1

‘화려한 유혹’ 주상욱이 차예련의 뒤통수를 친 진짜 이유를 전했다.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에서는 진형우(주상욱)가 강일주(차예련)에게 자신의 의중을 고백했다.

이날 강일주는 진형우를 찾아가 뺨을 치며 선거와 관련 비리에 관해 “어떻게 내 등에 칼을 꽂을 수가 있냐”며 울부짖었다.

이에 진형우는 강일주에게 “흥분하지마. 일부러 그런거다. 우리가 결혼한 것 때문에 총리님은 날 신뢰하지 않아. 너가 날 도구로 여기고, 감옥으로 쳐 넣는다고 해야 총리님이 우리 둘 사이를 의심하지 않는다”라고 자신의 의중을 고백했다.

강일주는 “단지 그 이유 때문에 오빠 밑으로 갔냐”고 물었지만, 진형우는 “난 검찰에 가서 딜을 할 거다. 강사장을 칠 무기가 나에게 있다”며 “일주야. 우리가 같이 가려면 이 길 밖에 없다. 날 믿어. 우리가 한 맹세 난 절대 잊지 않아”라고 이야기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