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천호진에 “김명민과 손 잡아야 한다”

20151027000401_0

유아인이 천호진에게 김명민과 손을 잡으라고 청했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8회에서는 정도전(김명민)이 이성계(천호진)에게 신조선 건국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원(유아인)은 정도전이 이성계에게 “내가 만들 새 나라의 왕으로 당신을 내세울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엿들었다.

정도전에 대한 존경심을 가지고 있던 이방원은 이성계가 정도전의 제안을 거절하나 실망했다. 이방원은 “아버지는 아니다. 아버지는 새 나라의 주인이 될 만한 분이 아니다”라고 걱정을 내비쳤다.

이에 이방원은 이성계를 찾아가 정도전과 손을 잡으라고 부탁했다.

이성계가 “네가 관심 둘 일이 아니야”라고 하자 이방원은 “제가 어떻게 관심을 안 둡니까. 아버지 일이잖아요”라고 했다.

그러자 이성계는 “어쩌다 만난 선비의 말에 내가 흔들릴 것 같으냐. 그 조직에 대한 철회는 내일 진행할 것이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이방원은 “아니요. 그 분은 대단한 분입니다. 성균관 안에서 대단히 존경 받으신 분입니다. 믿을 수 있는 분이라고요. ′당장 함께 합시다′ 그런 것도 좀 그렇죠. 그래도 밑져야 본전이니까”라고 정도전에 대한 무한한 믿음을 보인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