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껌’ 정려원,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 ‘로코퀸의 귀환’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정려원

‘풍선껌’ 정려원이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케이블채널 tvN ‘풍선껌’에서 8년차 라디오 PD 김행아 역으로 2년여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정려원은 사랑스러우면서도 씩씩한 모습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1회에서는 밝고 털털하면서도 어딘지 사연이 있어 보이는 라디오 PD 김행아를 둘러싼 다채로운 이야기가 흥미롭게 그려졌다. 행아는 어릴 적부터 단짝친구로 지낸 박리환(이동욱 분)과 투닥거리며 편안한 여자사람친구의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이모처럼 지내는 박리환의 엄마 박선영(배종옥)을 통해 가족에 얽힌 상처를 은연 중에 드러내 그녀 내면에 자리잡고 있는 아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김행아는 오세영(김정난)과 함께 여고생 청취자가 보낸 사연을 읽으며 그녀가 자살 시도를 하려 한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저지시키려 애쓰던 가운데, 자신의 비밀 연애 사연을 의도치 않게 전해 전파를 타게 됐다. 이를 듣고 걱정스런 마음에 단걸음에 찾아온 박리환에게 김행아는 이별의 아픔과 자기 내면의 상처를 담담하게 쏟아냈다.

정려원은 사랑스럽고 해맑은 모습부터 남모를 외로움의 응어리를 간직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선사하며 첫 회부터 자신의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특히 한층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로코퀸의 귀환을 알려 앞으로 그녀가 선보일 모습에 더욱 기대를 높였다.

‘풍선껌’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tvN ‘풍선껌’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