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정은, “황석정 쫓아다니는 사람 진짜 많았다”

[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인기
이정은이 황석정이 실제로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23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년 지기 절친인 이정은과 캠핑여행을 떠난 황석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정은은 황석정이 정말로 인기가 많았다고 밝혔다.

이정은은 “석정이는 쫓아다니는 사람이 많아서 결혼을 일찍 할 줄 알았다. 사람들이 안 믿는데, 엄청난 남자들이 쫓아왔고 제가 다 정리해줬었다”라며 “그런데 왜 시집을 안갔는지 나랑 보조를 맞추려고 그러나. 이게 다 팔자야”라고 말했다.

또한 이정은은 “마지막 연애가 5년 전이다. 그런데 누군가한테 반하는게 많다”며 “닭집 앞을 지나가다가 주인 아저씨가 웃고 있으면 반한다. 그래서 한 달동안 그 닭집에 가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황석정은 “그게 심해지면 스토커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