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일베’ 이미지 사용한 ‘한밤’에 경고조치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한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위)가 ‘한밤’에 경고 처분을 내렸다.

22일 방통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 이미지를 방송에 사용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 경고 조치를 내렸다.

지난달 16일 ‘한밤’에서는 영화 ‘암살’도 표절 논란이 일고 있다는 내용을 전하면서, ‘암살’의 포스터 상단 우측의 인물(황덕삼 역)에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합성하여 변형한 이미지를 방송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연예정보 프로그램에서 영화 ‘암살’ 포스터를 노출하면서,‘일베’ 사이트 등에서 유포된 왜곡된 이미지를 사용해 특정인(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방송의 품위를 손상하는 등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14조(객관성), 제20조(명예훼손 금지)제2항, 제27조(품위유지)제5호를 위반했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한밤’에 대한 경고 조치를 의결했다.

‘한밤’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