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경 작가 신작 tvN ‘디어 마이 프렌즈’, 주요 캐스팅 확정…고현정·신성우 출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계방향으로 고현정, 신성우, 이광수, 조인성

노희경 작가의 신작의 주요 캐스팅이 확정됐다.

22일 오전 CJ E&M 측에 따르면 노희경 작가의 신작인 케이블채널 tvN ‘디어 마이 프렌즈(가제)’가 주요 캐스팅을 확정하고 본격 제작에 돌입한다.

배우 김영옥, 김지영, 김혜자, 나문희, 주현, 박원숙, 고두심, 고현정, 신성우를 비롯해 특별 캐스팅으로 조인성과 성동일, 이광수가 출연을 확정하며 어벤져스급 라인업을 완성했다.

tvN이 개국 10주년을 맞아 야심차게 준비한 특별기획 작품인 ‘디어 마이 프렌즈(가제)’는 “끝나지 않았다. 여전히 살아있다”고 외치는 ‘황혼 청춘’들의 인생 찬가를 그릴 계획이다. 섬세하고 묵직한 필력을 선보인 노희경 작가가 극본을 맡고, ‘마이 시크릿 호텔’을 연출했던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국내 드라마에선 좀처럼 볼 수 없던 리얼하고 유쾌한 도시형 ‘황혼 청춘’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친애하는 친구가 되어갈 젊은이들의 어울림을 담아낼 예정이다.

이번 드라마에는 극의 중심인 ‘황혼 청춘’들의 목소리를 대변할 주요 배역으로는 김영옥, 김지영, 김혜자, 나문희, 주현,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을 확정했다. 여기에 윤여정도 출연을 협의 중에 있다.

또, 고현정은 지난 2013년 MBC ‘여왕의 교실’ 이후 3년 만에 노희경의 작품을 통해 복귀를 시도한다. 여기에 배우 조인성과 성동일, 이광수도 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배역으로 특별 캐스팅됐다. 세 사람 모두 노희경 작가에 대한 두터운 신뢰로 기꺼이 출연에 응했다는 후문.

특히, 노희경 작가의 최근 두 작품인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와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주연을 맡았던 조인성은 고현정의 상대역으로 등장해 매력을 드러낼 예정이다. 2005년 SBS ‘봄날’ 이후 11년 만에 상대역으로 만난 조인성과 고현정이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도 기대감이 높아진다. 여기에 ‘괜찮아, 사랑이야’를 통해 노희경 작가와 연을 맺은 성동일과 이광수도 극 중에서 빠져선 안 될 중요한 역할을 해낼 계획이다.

이번 작품에는 2010년 ‘즐거운 나의 집’ 이후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신성우도 출연을 확정했다. 신성우가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 라인업을 완성한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가제)’는 2016년 5월 첫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텐아시아DB, 아이오케이컴퍼니, 만파식적,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