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PD가 박기영에게 “말도 안 된다”고 말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박기영

팝페라 가수로 변신한 박기영이 새 앨범 수록곡 ‘하바네라(Habanera)’에 얽힌 비화를 들려줬다.

박기영은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스트라디움에서 크로스오버 앨범 ‘어 프리메이라 페스타(A Primeira Festa)’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박기영은 여섯 곡의 수록곡을 미리 공개하고 ‘카로 노메(Caro Nome)’의 라이브 무대를 가졌다.

박기영은 “내가 녹음하러 이 곡의 1절을 한 옥타브 아래로 부르면 어떠냐고 제안했다. 그랬더니 오빠가…”라고 말끝을 흐리며 프로듀서 이상훈을 바라봤다. 이상훈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옥타브를 내려서 부르는 버전은 세상에 없다. 음역대 소화도 어렵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박기영은 “말하듯이 불러도 가사 연결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곡 해석을 새로 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냈던 건데 나중에는 ‘네 맘대로 해라’는 분위기였다. 그런데 내가 부르니까 마음에 들었나보다. 다행히 통과가 됐고, 우리가 아끼는 노래가 됐다”고 전했다.

이상훈은 이어 “편곡에 있어서 리듬을 많이 강조했다. 박기영이 대중음악을 오래 하고 리드미컬한 노래도 많이 불렀던 게 크게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어 프리메이라 페스타’는 박기영이 발표하는 첫 번째 크로스오버 장르의 앨범으로 전통 클래식 명곡들부터 크로스오버 유명곡들까지 총 8곡이 수록돼 있다. 여기에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의 앨범 프로듀싱을 맡아 온 이상훈 음악감독이 힘을 보태 완성도를 높였다.

박기영은 오는 28일 ‘어 프리메이라 페스타’의 음원과 음반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포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