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태오, 카이에 뺏긴 누나 사랑 되찾기 위한 ‘귀요미 애교’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마베

‘오마베’ 태오가 누나 태린 사랑을 되찾기 위해 애교를 선보였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는 함께 시간을 보내는 태오, 태린 남매와 아빠 리키 김, 엑소 카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린은 첫 만남서부터 카이를 환한 웃음으로 반겼다. 이를 지켜보던 태오는 카이에게 뺏긴 태린의 관심을 되돌리려 애교를 부리기 시작했다.

태린은 태오와 카이 중 잘생긴 사람으로 카이를 꼽았고, 이에 태오는 “누나, 나는?”이라며 애처로운 눈빛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저녁식사 때는 역시 리키 김과 카이 사이에서 고민하는 태린에게 자신을 선택하라며 입을 벌리는 등 귀여운 애교를 부려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