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태린, 아빠 리키 김 말고 카이 오빠에게 ‘고기 한 입’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마베

‘오마베’ 태린이가 엑소 카이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는 태오에 이어 첫 만남을 가진 태린과 카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린은 카이를 만나자마자 환하게 웃었고, 부끄러운듯 얼굴을 붉히며 카이를 대했다.

이어 태린, 태오, 리키 김, 카이는 카이가 선물한 고기로 저녁 식사를 했다.

아빠 리키 김은 “카이 오빠랑 아빠 중 누구에게 먼저 고기를 주고 싶어?”라고 태린에게 물었다. 이에 태린은 “둘 다 주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어”라고 난감한 기색을 보였다.

카이와 리키 김은 눈을 감고 태린의 선택을 기다렸고, 태린은 망설이다 카이 입에 고기를 전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