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태오♥카이, 아빠 리키 김도 잊은 채 다정한 동화책 읽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마베

‘오마베’ 태오와 엑소 카이가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는 첫 만남을 가지는 닮은꼴 태오와 카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오는 초반 낯을 가렸지만, 카이의 끊임없는 노력에 마음을 열었다.

이후 언제 그랬냐는 듯, 태오는 카이 품에 안겨 동화책에 심취했다. 태오는 폭풍 리액션과 웃음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아빠 리키김은 “아빠를 잊었다”라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어 카이에게 “한 달에 한 번만 우리 집에 와서 태오랑 놀아달라”라고 농담을 건넸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