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베이비’, 엑소 카이 특별출연…닮은꼴 카이♥태오 “친해지길 바라”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 마이 베이비' 카이 태오

그룹 엑소 카이가 리키 김과 태오의 집을 방문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SBS ‘오! 마이 베이비’에는 엑소의 카이가 태오의 집을 방문한 이야기가 방송된다. 그동안 닮은 꼴로 수차례 화제가 됐던 카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팬들이 그동안 사진을 많이 보내줬다. 보니까 내가 봐도 진짜 닮았더라. 작년에 고기를 사준다는 약속도 지킬 겸 태오를 만나러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빠 리키는 최근 동생이 생긴 태오에게 “‘진짜 오빠’가 되는 법을 알려주러 멋진 형이 찾아왔다”고 카이를 소개했다. 하지만 태오는 “나 보러 온 거 아니야~ 아빠 보러 왔어”라고 대답하며 낯선 형의 등장에 숨어버리고 말았다.

카이는 조카와 놀아주던 기억을 되살려 금세 ‘책 읽어주기’, ‘온몸으로 놀아주기’ 등의 신공을 발휘해 태오와 친해지기 시작했다. 특히 마지막에 ‘마무리 기술’을 통해 태오와 완벽하게 친해지게 된 카이만의 비책도 공개된다.

카이는 “태오가 어릴 적 내가 뛰어놀던 모습과 정말 닮았다”며 한시도 태오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특히 촬영이 쉬는 동안에도 태오를 자신의 조카처럼 살뜰히 돌보는 모습에 제작진도 훈훈한 미소를 멈출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카이와 태오의 훈훈한 만남은 오는 17일 토요일 오후 4시 50분 ‘오! 마이 베이비’에서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