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소림사’ 육중완, “가면 힘들고, 오면 그리운 게 소림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육중완

‘주먹쥐고 소림사’ 육중완이 소림사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IFC 몰 CGV에서는 SBS ‘주먹쥐고 소림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자 이영준 PD를 비롯해 밴드 장미여관의 육중완, 박철민, 온주완, 김풍, 이정신, 오정연, 하재숙, 최정윤, 임수향, 구하라가 참석했다.

‘주먹쥐고 소림사’는 김병만을 주축으로 다수의 연예인들이 중국 허난성 소림사에 입성, 무술 훈련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설특집으로 방송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었다.

이날 육중완은 “갈 때마다 힘들고, 오면 그리운 게 소림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땀 흘리고 함께 지내다보니, 잘하고 못하고가 중요하지 않더라. 즐거운 촬영이었다. 힘든 훈련 속에서도 어느 하나 짜증내는 사람이 없었다”고 화기애애했던 현장을 설명했다.

‘주먹쥐고 소림사’는 오는 17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