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폰’ 손현주 “흥행 스트레스 있다…늘, 손익분기점 넘길 바랄 뿐”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2015101216260513848

손현주가 흥행 부담에 대해 털어놨다 .

12일 CGV 용산에서는 김봉주 감독과 배우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가 참여한 가운데 ‘더 폰’ 언론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숨바꼭질’ ‘악의 연대기’에서 좋은 흥행 성적을 기록했던 손현주는 흥행에 대한 부담이 없을까. 이에 대해 손현주는 “사실 압박감과 스트레스는 크다. 남의 돈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솔직히 부담이 있다”며 “내 작은 바람은 늘 손익분기점을 채웠으면 하는 것이다. 그것이 나의 진실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아내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스릴러. 10월 22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인턴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