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폰’ 손현주 “촬영 중 갈비뼈 부상…배성우는 인대 부상”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조슬기

손현주가 촬영 중 입은 부상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CGV 용산에서는 김봉주 감독과 배우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가 참여한 가운데 ‘더 폰’ 언론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손현주는 “극중 액션 씬이 많다보니 배우들이 부상을 많이 입었다. 내 경우엔 갈비뼈가 부러지고, 손톱도 부러졌다. 배성우 씨가 워낙 힘이 좋다. 앞으로 액션 연기를 하려면 힘을 더 키워야겠다고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배성우 씨도 인대가 거의 끊어지다시피 한 고통을 겪었는데 끝까지 해냈다. 프로라 느꼈다”고 밝혔다.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아내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스릴러. 10월 22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인턴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