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유희열 ‘슈가맨’, 20일 첫 방송 확정…세대별 방청객 도입으로 ‘공감UP’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슈가맨#2

정규 편성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의 첫 방송이 오는 20일 오후 10시 50분으로 확정됐다.

‘슈가맨’은 가요계에 짧은 전성기를 남기고 사라졌지만, 누군가의 가슴 속에 달콤하게 남아있는 ‘슈가맨’의 히트곡을 2015년 버전 역주행송으로 재탄생시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지난 8월 파일럿 2회 방송 후 ‘유재석-유희열 환상 콤비’ 등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제작진은 “파일럿 방송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보완해 업그레이드 된 ‘슈가맨’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새로 도입된 100인의 방청객은 2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각 세대별로 구성되어, 더욱 큰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 대표 MC 유재석과 감성 뮤지션 유희열에 이어 최고의 작사가 김이나, 첫 예능 MC 도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2NE1 산다라박까지, 네 사람이 만들어 낼 시너지에 관심이 큰 가운데 MC들은 새로워진 ‘슈가맨’에 더욱 의욕적으로 참여, 뛰어난 호흡으로 지난 7일 첫 녹화를 성공리에 마쳤다는 후문.

다시 돌아온 ‘슈가맨’이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줄지 기대가 모아지는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은 오는 20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