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칼군무로 완성된 12 별자리 안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오마이걸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신곡 ‘클로저(CLOSER)’의 안무 대형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마이걸의 별자리 안무! 대박’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과 사진이 게시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해당 글에는 “오마이걸 뮤비 나왔는데 아직도 그 매력에 허우적거리고 있다. 머리 꼭대기에서 찍은 안무 영상이 올라왔는데 별자리 안무가 있다고 해서 가져와봄. 완벽 똑같다. 대박 신기함! 영혼을 팔아서 만든 듯”이라고 적혀있다.

공개된 영상은 폐허가 된 신전 위에서 마치 시공간을 넘나들 듯, 별자리 시계를 돌리는 안무를 시작으로 다채롭게 변화하는 오마이걸의 군무가 담겨있다. 태양을 비롯해 게자리, 물병자리 등 12개의 별자리의 형상을 본떠서 만든 독특한 안무 대형이 보는 이의 눈길을 한 눈에 사로잡고 있다.

이번 오마이걸의 별자리 안무는 “별똥별아 안녕 내 소원 들어주렴”, “하늘을 스치는 별에 내 맘을 담아 보낼게” 등 ‘클로저’의 노래 가사와도 일치해, 무대에서 곡의 신비하고도 몽환적인 콘셉트를 완벽하게 퍼포먼스로 구현해냈다는 평가를 얻으며 주목을 끌고 있다.

오마이걸의 미니 2집 타이틀곡 ‘클로저’는 소녀시대 ‘라이언 하트(Lion Heart)’를 작곡한 션 알렉산더와 엑소 ‘으르렁’을 작사한 서지음이 합작해 탄생시켰으며, 몽환적인 곡 분위기와 순수한 소녀의 마음을 담은 감성 어린 가사가 인상적이다.

오마이걸은 미니 2집 ‘클로저’를 발표하고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오마이걸 안무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