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 김혜리에 “어차피 이혼할 거 속 끓이지 마라”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이 김혜리의 속을 긁었다.

7일 방송된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는 김염순(오영실)이 남편에게 홀대 당하는 추경숙(김혜리)을 약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추경숙의 방에 들어온 김염순은 바닥에 깔려 있는 이불을 발견했다. 김염순은 “침대에서 안 자고 여기서 잔거냐”고 물었고, 추경숙은 아니라고 거짓말을 했다.

이에 김염순은 “아니긴 뭐가 아니냐. 이불은 왜 꺼내놨냐”며 추경숙을 약올렸다. 김염순은 “내가 소박데기 전문가고 선배라서 잘 안다”며 과거 자신을 부려먹었던 추경숙을 비웃었다. 이어 “너무 속 끓이지 말아라. 어차피 이혼할 거”라고 말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