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언급 “진우야 미안해”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가수 이승환이 ‘힐링캠프’에서 주진우 기자의 분량이 통편집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는 이승환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 날 방송에는 평소 이승환과 친분이 있는 영화 감독 류승완, 만화가 강풀, 주진우 기자도 함께 출연했다.

하지만 이 날 방송에서 주진우 기자의 모습은 찾기 어려웠다. 방송 후 이를 의아하게 여긴 시청자들은 “과거 주진우 기자가 정치적 견해를 드러내온 것이 방송에 영향을 미친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작진들이야 최선을 다하셨을 테지요. 그 상황, 그 심정 모두 이해가 갑니다”라며 통편집 사태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진우가 나오는 걸 싫어하시거나 무서워하시는 ‘ 그 누군가 ‘는 이해가 안 갑니다. 진우야, 미안해”라는 글을 남겨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이승환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