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는 아이의 길잡이가 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의 마음을 헤아리기란 어렵다. 슈퍼맨 아빠들도 처음에는 밥도 안 먹고 보채기만 하는 아이가 왜 그러는지 이유를 몰라 답답하기만 했다. 그런 아빠들은 아이의 눈높이에 맞춘 육아법을 깨우치려고 노력했고, 이제는 ‘아이 취향 저격’ 전문가로 거듭났다. 아빠들은 아이가 좋아하는 게 뭔지, 뭘 원하는지를 알고 아이들이 경험할 수 있게 도우며, 아이의 길잡이가 되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는 ‘아빠 한번 믿어 봐’ 편이 그려졌다. 아이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정도로 부쩍 성장한 아빠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아빠들은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경험하게 하며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엄태웅은 포도를 좋아하는 지온을 데리고 포도축제에 갔다. 포도를 직접 따보고, 발로 밟고 포도 낚시도 해보며 좋아하는 것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게 했다. 추성훈은 지디를 좋아하는 사랑을 위해 그를 초대했다. 지디와 시간을 보낸 사랑은 기분이 좋은지, 신나게 춤을 췄다. 엉덩이를 흔들며 춤 실력을 뽐내 지디를 웃게 만들었다. 송일국은 삼둥이들을 위해 다양한 직업을 직접 해볼 수 있게 했다.

아이들은 자라면서 좋아하는 것이 자꾸 바뀐다. 아빠들은 아이들이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또 다른 취향을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이동국은 대박을 위해 아이들 발달에도 좋은 촉감 자극 뻥튀기 풀장을 만들었다.

아빠들은 아이들의 동심 취향도 지켜줬다. 엄태웅은 사자를 좋아하는 지온을 위해 머리를 썼다. 진짜 사자를 집에 데려올 수 없으니 집에서 키우는 개한테 가발을 씌워 사자처럼 변장시켰다. 진짜 사자를 만난 줄 알고 함박웃음을 짓는 지온의 표정은 꿈을 꾸는,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는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 그 자체였다. 보는 이들도 마음도 힐링되는 순간이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