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최강희, 만삭부터 출산까지 ‘스펙터클 연기 열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강희

‘화려한 유혹’ 속 최강희가 실감 나는 출산 연기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최강희는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김상협 김희원)에서 상위 1% 상류 사회에 본의 아니게 진입, 소용돌이치는 운명에 빠진 신은수 역으로 등장한다.

방영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최강희는 병원에서 환자복을 입은 채 수술대 위에 누워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병실에서 극중 엄마로 등장하는 김미경(최강자)이 출산한 아기를 안고 최강희에게 보여주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극중 신은수의 출산 장면은 첫 방송 본격 전개와 더불어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 중요한 장면이다. 최강희는 첫 방송에서 만삭부터 출산까지 실감 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날 촬영장에서 최강희는 집중력을 발휘, 고통스러운 신음소리를 연기했다. 놀라운 몰입도와 상황을 이끄는 리얼한 출산연기를 펼쳐 현장 스태프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관계자는 최강희를 두고 “드라마 초반, 임신과 출산 연기를 해야 하는 역할로 부담감이 컸을 텐데 출산 연기에 사력을 다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프로 연기자답게 실감 나는 열연을 펼쳤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여배우로서 소화하기 쉽지 않은 연기들에 도전하는 최강희의 연기 열정이 빛을 발할 것 같다 최강희 재발견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화려한 유혹’에는 최강희 외에도 주상욱, 정진영, 차예련, 김새론, 남주혁 등이 출여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메이퀸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