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전인화, 친딸 백진희 직감!..’긴장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속 전인화가 백진희가 친딸이라는 사실을 직감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 득예(전인화)는 혜상(박세영)이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큰 충격과 절망에 빠졌다.

득예는 친딸을 찾기 위해 사방팔방을 뛰어다니며 수소문해보지만 작은 단서조차 찾지 못하고, 결국 보육원 붕괴 현장에 세워진 추모비를 찾아가 비통한 심정으로 오열했다.

삶을 지탱해준 유일한 이유였던 혜상이 자신의 딸이 아니라는 사실에 득예는 낭떠러지로 발걸음을 옮겼다. 득예가 세상과 이별하려는 순간, 사월(백진희)이 극적으로 나타나 그를 구해냈다.

사월은 득예를 말리는 과정에서 발을 심하게 다치고, 피범벅이 된 사월의 발을 치료해주던 득예는 사월의 발바닥 점을 발견, 사월이가 바로 자신의 친딸임을 직감한다.

출생의 비밀이 수면 위로 드러난 만큼 향후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