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타파’ 정준영 빈자리, 허지웅-데프콘-김태훈-로이킴이 채운다

[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심심타파

허지웅, 데프콘, 김태훈, 로이킴이 MBC 표준FM ‘정준영의 심심타파’의 스페셜 DJ로 나선다.
이들은  DJ 정준영을 대신해 1~2일 허지웅, 3~4일 데프콘, 5~6일 김태훈, 7~8일 로이킴 순서로 각각 이틀씩 스페셜 DJ를 맡게 된다.
제작진은 “DJ 정준영이 해외촬영 일정으로 8일간 자리를 비우게 됐다”며 “정준영과 평소 친분이 두터운 데프콘, 로이킴과 다수 방송에서 활약 중인 허지웅,김태훈 씨가 자신만의 매력을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정준영의 심심타파’는 지난해 7월부터 가수 정준영이 DJ를 맡아 독특한 색깔로 라디오 심야시간대 활력을 불어 넣고 있으며, MBC 표준FM (서울/경기 95.9MHz) 에서 매일 오전 12시 5분부터 2시까지 방송된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정준영의 심심타파’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