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심이영, 오영실에 “김혜리는 내 아랫사람… 매섭게 가르칠 것”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이 심이영의 달라진 모습에 감탄했다.

30일 방송된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는 추석을 맞아 유현주(심이영)의 집을 찾은 김영순(오영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영순은 집안일을 하고 있는 추경숙(김혜리)과 김수경(문보령)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김영순은 유현주에게 “정말 다 시킨거냐”고 물었다.

유현주는 “나는 수없이 기회를 줬고 잘 살아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아니다. 해서는 안 되는 행동까지 했다”며 “그래서 나도 법도대로 하려고 한다. 저 두 사람은 제 아랫사람이다. 이제부터 제대로 안 하면 매섭게 가르칠거다”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경숙과 수경은 현주의 단호한 말에 고개를 숙였고 영순은 현주의 태도 변화를 박수로 환영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