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희, 키이스트와 전속계약 체결…활발한 활동 예고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안소희 하트투하트_0005 (1)

안소희가 키이스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30일 오전 키이스트는 안소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키이스트 측에 따르면 안소희가 FA시장에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여러 곳에서 러브콜을 받았으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지닌 키이스트를 새로운 소속사로 결정, 연기 활동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의 멤버로 데뷔한 안소희는 그룹의 마스코트로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쳤으며, 이후 배우로 전향해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 ‘라스트 갓파더’, 그리고 드라마 KBS2‘해피! 로즈데이’, 케이블채널 tvN ‘하트투하트’ 등에 출연했다.

키이스트 엔터사업총괄 양근환 사장은 “안소희는 배우로서 발전 가능성이 크고, 내재되어 있는 잠재력이 무한한 연기자다. 그동안 활동을 이어오면서 아직 대중들에게 보이지 않은 모습들이 많은데, 안소희가 지니고 있는 끼와 재능을 최대한 이끌어내 20대 대표 여배우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더 다양한 모습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안소희는 현재 영화 ‘부산행’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그녀가 전속계약을 맺은 키이스트에는 배용준, 손현주, 김수현, 엄정화, 엄태웅, 임수정, 주지훈, 정려원, 한예슬, 박서준 등이 소속되어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