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잉여들’, “원작 영화가 모티브로 동명의 제목 사용”…원작에 감사 표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잉여 자막

MBC 파일럿 예능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제작진이 원작 영화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는 방송이 끝나고 “이 프로그램은 원작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이 모티브로, 동명의 제목을 사용했습니다”라며 원작 영화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1부 말미에는 “이 프로그램에 도움을 주신 원작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이호재 감독에게 감사드립니다”라는 자막을 삽입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오전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의 이호재 감독은 28일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방송 중에 영화에 대한 모티브임을 명시하는 단 하나의 조건으로 원작자로서 그 어떠한 요구도 하지 않고 콘셉트와 타이틀에 대해 동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정작 본 방송에는 내게 감사하다는 짧은 코멘트뿐이었다. 내게 받은 도움이 아닌, 모든 걸 영화에서 복제하듯 붙여 넣고 말이다”며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은 나 혼자서 만든 것이 아니다. 나만의 것이 아니기에, 내 이름 따위가 아닌 원작의 모티베이션에 대한 언급이 반드시 필요했다. 원작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와 배려가 결여 돼 실망스러울 따름이다”라고 불만을 표현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