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2’ 예지·애쉬비·안수민, 사활을 건 마지막 솔로 배틀…승자는?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언프리티 랩스타2

예지와 애쉬비, 안수민의 마지막 무대가 주목을 받고 있다.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는 영구 탈락 미션으로 여성래퍼들의 1대1 배틀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종 탈락 후보자로 애쉬비, 안수민, 예지가 남아 영구 탈락을 피하기 위한 마지막 무대가 그려졌다.

애쉬비는 초반 배틀 상대인 길미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으나 탈락하고 말았다. 이에 탈락자 후보 무대에서 섹시한 랩을 선보였으나 자신의 이야기를 하지 않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샀다.

안수민은 참가자들 중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아 높은 기대를 산 래퍼였다. 트루디와의 배틀을 앞두고서도 헤이즈, 유빈, 수아 등의 응원을 받았다. 안수민은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가사로 풀어내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두 사람은 마지막 강수를 둔 예지에게 지고 말았다. 예지는 비트 시작과 동시에 눈빛을 돌변시키며 랩에 몰입해 무대를 장악했다. 걸그룹답지 않은 센 가사와 퍼포먼스로 심사위원은 물론 참가자들을 감탄케 한 예지가 탈락 미션에서 최종 승리를 거뒀다.

‘언프리티 랩스타2’ 영구 탈락의 빈자리는 포미닛의 전지윤이 채울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