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물 만난 캐릭터 ‘하노라’로 인기 수직 상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지우

배우 최지우가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식)의 하노라 역을 통해 ‘역대급 캐릭터’, ‘물 만난 캐릭터’라는 호평을 얻으며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8회에서는 스무살 아들을 둔 만학도 ‘하노라’가 꿈 많고 빛나던 스무살 청춘으로 회귀해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 장면이 시청자들의 큰 공감대를 불러일으켰다. 평균 시청률 6.6%, 최고 7.7%(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CJ E&M 제공)를 기록, 드라마의 인기를 고스란히 입증했다.

8회에서 노라는 차현석(이상윤)의 제안에 다리를 다친 팀원을 대신해 대학 축제 댄스 무대에 올라 그동안 참아온 자신의 꿈을 마음껏 발산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무대에 선 노라가 행복과 씁쓸한 감정을 동시에 맛보는 가운데, 그런 그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현석, 또 이미 노라에게서 마음이 돌아선 남편 김우철(최원영 ) 역시 스무살의 빛나던 그의 모습을 떠올리며 노라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본격적인 대립각이 예고됐다.

‘두번째 스무살’의 두 주인공 최지우와 이상윤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지난 11일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진행한 아이스커피 300잔 선물에 이어 두 번째 시청률 공약 이행 이벤트를 진행한다. 24일 오후 2시 서울역에서 추석 연휴 귀성객들에게 총 3000잔의 아이스커피를 자신들의 이름으로 전달한다. 이는 두 배우가 각각 시청률 3%를 넘으면 커피 300잔을, 또 1% 돌파 시마다 100잔씩 추가해 쏘겠다고 한 시청률 공약에 따른 약속 이행으로, 3화 4.6%, 4화 5.0%, 8화 6.6% 를 기록한 시청률에 의거해 400잔, 500잔, 600잔을 합친 총 3000잔을 귀성객들에게 선사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바쁜 촬영 스케줄로 인해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최지우는 공식 홈페이지에 영상을 통해 “‘두번째 스무살’이 오늘 오후 2시 서울역에서 음료수를 쏩니다”라고 이벤트 소식을 전하며 뜨거운 성원을 보내주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대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YG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