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 김혜리에 밀가루 세례 ‘통쾌한 복수’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이 김혜리에게 복수했다.

24일 방송된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는 경숙(김혜리)이 사기 결혼을 했다는 사실로 경숙의 약점을 잡은 염순(오영실)의 모습이 그려졌다.

염순은 경숙의 집에 찾아와 경숙에게 궂은 일을 시켰다. 염순은 경숙에게 “나는 20년 간 부엌데기 노릇을 했다. 그거에 비하면 이건 약과다”라며 경숙을 약올렸다.

염순은 경숙이 차린 음식에 만족하지 못하고 애플파이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염순은 애플파이를 만들기 위해 밀가루를 꺼낸 경숙에게 밀가루를 뿌리며 “언니가 예전에 나에게 이러지 않았냐”며 통쾌하게 복수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