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개리 솔로앨범 ‘2002’ 홍보 “저도 참여했어요”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가수 박재범이 리쌍 개리의 첫 정규음반 ‘2002’를 홍보했다.

박재범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리 형 앨범나왔습니다~ 저도 참여했어요!”라는 글을 남겨 개리의 새 앨범을 홍보했다.

개리는 지난 2014년 1월 솔로 미니 음반 ‘미스터 개(MR. GAE)’ 발매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첫 정규음반을 발매했다. 박재범은 더블 타이틀곡 중 하나인 ‘엉덩이’에 보컬 피처링으로 참여해 신선함을 높였다.

박재범 뿐만 아니라 개리의 이번 앨범은 쿤타, 스컬, 딥플로우, 디제이 펌킨, 박명호, 더블케이, 던밀스, 존박, 영준, 정인 등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이번 음반의 완성도를 높였다.

21일 솔로 앨범 ‘2002’를 발매한 개리는 현재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쓸며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리쌍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