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씨엔블루, 6년차 밴드다운 폭발적 라이브 선보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씨엔블루

그룹 씨엔블루(정용화 이종현 강민혁 이정신)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화려한 라이브를 선보였다.

씨엔블루는 18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신곡 ‘신데렐라’와 히트곡 ‘외톨이야’를 열창했다. 이들은 신디사이저 사운드를 더해 새롭게 편곡한 ‘외톨이야’와 신곡 ‘신데렐라’ 무대를 선보였다. 뜨거운 반응에 앙코르 곡 ‘캔트 스톱(Can’t Stop)’까지 부른 씨엔블루는 안정적인 라이브로 현장 관객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또 씨엔블루는 유희열과 재치있는 입담으로 선보였다. “라이브 무대를 할 수 있는 음악 방송이어서 감사하다”고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 소감을 전했으며 멤버들은 아이돌 밴드라는 환경에서 겪었던 많은 고민들을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지난 14일 발표한 씨엔블루의 정규 2집 ‘투게더(2gether)’ 타이틀곡 ‘신데렐라’는 일렉트로닉 요소가 가미된 댄서블한 팝록이다. 리더 정용화가 작사, 작곡은 물론 편곡까지 참여했다. 지금까지 씨엔블루 음악과 다른 스타일의 흥겨운 리듬과 디스코풍 사운드가 눈길을 끈다.

씨엔블루는 ‘신데렐라’를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