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객주 2015’ 유오성, “내 역할은 욕망 덩어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유오성

‘장사의 신-객주 2015’ 유오성이 자신의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16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자 김종선 PD를 비롯하여 배우 장혁, 유오성, 이덕화, 김민정, 한채아, 박은혜, 문가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복수심으로 비틀린 마음을 가진 길소개 역을 맡은 유오성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욕망 덩어리다”라고 한 마디로 정의 내렸다.

이어 유오성은 “천봉삼(장혁)이 과정을 중요시한다면 길소개는 결과를 중시하는 사람”이라고 길소개의 야심을 설명했다.

‘장사의 신-객주 2015’는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어셈블리’ 후속으로 오는 23일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