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 후불제 서비스에서 아이유 노래 못 듣는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kt뮤직

로엔엔터테인먼트가 kt뮤직 음악서비스 지니가 알뜰 음악 감상 서비스에 음원을 공급하지 않는다.

16일 오전 kt뮤직은 서울 KT 광화문 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신규 서비스 ‘지니 알뜰 음악 감상’, ‘지니라이프’를 소개했다. 이날 김성욱 kt뮤직 대표, 김훈배 부사장, 정준영 플랫폼사업본부장, 서인욱 연구개발본부장, 황정일 전략사업본부장이 참석했다.

‘지니 알뜰 음악 감상’은 월 기본료 100원, 1곡 감상시 10원씩 요금이 추가되는 후불 요금제다. 음악 스트리밍 1곡 가격은 12원이지만, 고객의 편의를 위해 17% 할인되는 10원의 가격으로 감상할 수 있다.

지니는 국내 최다 규모인 550만곡을 서비스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지니 알뜰 음악 감상에서는 아이유, 자이언티 등 로엔엔터테인먼트에서 유통하는 음원들이 서비스에서 제외된다.

김성욱 대표는 “로엔엔터테인먼트만 공급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콘텐츠 유통은 고유 권한이라 존중한다”며 “로엔을 제외한 사업자들은 모두 공급했다. 우리는 신규 시장을 창출한다고 생각했는데 음원 공급을 하지 않는 회사는 우리와 생각이 다른 것 같다. 조속히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니 알뜰 음악 감상으로 kt뮤직 지니는 기존 서비스의 비용 부담 때문에 음악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잠재 고객들을 유료 음악 시장으로 편입하려는 목표를 밝혔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