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까지 백만불짜리 오프라

마지막까지 백만불짜리 오프라
인기 데이타임 토크쇼 의 마지막 방송 광고 가격이 상당한 고가를 기록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호라이즌 미디어사에 따르면 오는 5월 25일에 방영될 예정인 의 마지막 방송 중간에 포함되는 30초 길이의 광고 가격이 1백만 달러에 이른다. 이 같은 가격은 프라임타임에 비해 비교적 시청률이 낮은 데이타임 프로그램에서는 전무후무한 것이다. 하지만 광고주들은 5월 25일 마지막 방송 중 좋은 자리에 광고를 올리기 위해서라면 1백만 달러 이상을 지불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1백만 달러 대를 넘어서는 고가 광고가격 중에는 지난 2005년 종영한 시트콤 가 있는데, 가 이 뒤를 따르고 있다. 당시 이 시트콤의 시리즈 피날레 방송 광고가는 120만 달러였다. 역대 가장 높은 피날레 광고 가격은 시트콤 다. 2004년 피날레 에피소드 광고 가격은 2백만 달러로, 미국 내에서 가장 비싼 광고료를 자랑하는 슈퍼볼 게임에 상당하는 것이다. 2010년 막을 내린 시리즈 의 경우 광고 편당 90만 달러였고, 는 65만 달러였다. 특히 는 와 에 비해 낮은 7백만 명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고가 광고가격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글. 뉴욕=양지현 (뉴욕 통신원)
편집. 이지혜 s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