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니 어때’ 정려원, “현지 동거인? 혼자가 익숙해” 걱정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살아보니 어때

배우 정려원과 아티스트 임수미가 암스테르담에서 현지인과 함께 살아야 한다는 통보를 받고 충격에 빠졌다.

15일 첫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에서는 정려원과 임수미의 첫 리얼리티 도전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암스테르담에 가서 하고 싶은 일들을 적으며 설레하는 정려원과 임수미에게 “생활비가 0유로다”고 통보했다. 이에 두 사람이 깜짝 놀라자 제작진은 “대신 지낼 수 있는 집을 드리니 현지인과 생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려원과 임수미는 걱정에 빠졌다. 정려원은 “진짜 우리한테 왜 그러냐”며 제작진을 원망했다. 정려원은 무엇이 제일 걱정되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데뷔 후 한국에서 아주 오랫동안 혼자 지냈기 때문에 누가 옆에 있는게 불편하다”며 속내를 털어 놓았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