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니 어때’ 정려원, “절친 임수미와 함께라면 ‘나’다워질 수 있다”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살아보니 어때

배우 정려원이 절친 임수미에 대해 털어놨다.

15일 첫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에서는 정려원과 임수미의 첫 리얼리티 도전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본격적인 암스테르담 라이프가 시작되기 전 진행된 제작진과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정려원은 임수미의 예술적인 부분이 자신과 잘 맞는다면서 “임수미 옆에서는 나다워질 수 있다”고 털어놓았다. 임수미 역시 정려원에 대해 “언니와 나는 서로 도움을 주는 관계다”라고 말해 두 사람이 절친한 사이임을 인증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