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살아보니 어때’ 정려원·임수미, 좌충우돌 동거인 면접 시작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살아보니 어때' 정려원 임수미

정려원, 임수미가 암스테르담 생활을 함께할 동거인을 뽑기 위해 면접관으로 나섰다.

15일 첫 방송을 앞둔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는 암스테르담으로 떠난 정려원과 그녀의 절친 임수미가, 현지인들과 함께 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글로벌 동거 리얼리티. 그들에게 주어진 생활비는 0유로로, 현지인과 집을 셰어해 오직 그들이 내는 방세로 생활비를 충당해야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려원, 임수미가 함께 살 동거인을 구하기 위해 면접관으로 나선다. 두 사람은 함께 살기 위해 어떤 사람이 좋을지 머리를 맞대 여러 가지 질문들을 직접 만들고, 물어볼 예정. 면접을 보러 온 암스테르담 현지인 중에는 정려원보다 15살이나 어린 남자, 귀여운 매력에 탄탄한 복근을 가진 반전 매력남, 발랄하고 친화적인 성격의 여성, 한국의 동동주를 가장 좋아한다는 대학생 등 다양한 매력을 갖춘 인물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특히 그들 중 몇몇은 “저 빠른 90이에요” 등의 유창한 한국말로 정려원, 임수미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제작진의 전언.

제작진은 “면접을 보러 온 이들 한 명 한 명이 각기 다른 매력과 개성을 갖고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며 “정려원, 임수미의 동거인 선정 기준에 꼭 맞는 사람은 과연 누구일지 시청자 분들도 함께 찾아보시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려원의 글로벌 동거 ‘살아보니 어때’는 15일  오후 9시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