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니 어때’ 임수미, “현지인들, 충북 제천·대전 사람 같았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살아보니 어때' 임수미

‘살아보니 어때’ 임수미가 현지 동거인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오후 2시 CJ E&M 센터 탤런트 홀에서는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가 신소영 PD와 더불어 배우 정려원, 아티스트 임수미가 참석했다.

임수미는 현지 동거인들에 대해 “충북 제천, 대전에서 온 사람들 같았다. 한국말을 너무 잘해서 그냥 남동생처럼 느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세계는 하나라고 느꼈다. 언어가 통하면 다 똑같다”라고 덧붙였다.

‘살아보니 어때’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떠난 정려원과 절친 임수미가 생활비 0유로로 하숙집을 운영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리얼리티 프로그램 ‘살아보니 어때’는 오는 15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