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니 어때’ 정려원, “‘채널소시’ 후속 부담? 오히려 고맙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살아보니 어때' 정려원

‘살아보니 어때’ 정려원이 전작 ‘채널소시’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오후 2시 CJ E&M 센터 탤런트 홀에서는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가 신소영 PD와 더불어 배우 정려원, 아티스트 임수미가 참석했다.

정려원은 “‘채널소시’를 직접 봤다. 재밌더라. 우리가 이 재미를 충분히 이어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8명의 소녀시대보다 다소 칙칙하지만, 배경이 예쁘니까 괜찮다. 팬층이 있는 시간대에 들어간다는 거 자체가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살아보니 어때’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떠난 정려원과 절친 임수미가 생활비 0유로로 하숙집을 운영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리얼리티 프로그램 ‘살아보니 어때’는 오는 15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