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하연수, 외모 닮은꼴 기미작가와 찰떡호흡 자랑 ‘훈훈’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배우 하연수가 ‘마리텔’ 기미작가와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하연수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에서 ‘이상한 나라의 연수’라는 방을 개설, 여배우로서는 처음으로 ‘마리텔’에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서 하연수는 “기미작가님과 닮았다”는 누리꾼의 말에 “맞다, 웃는 모습이 비슷하다”며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기미작가를 직접 불러 동화 ‘백설공주’를 재해석하며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두 사람이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을 본 누리꾼은 “하연수가 딸 같다”며 기미작가를 놀렸다. 이에 기미작가는 “너무한 거 아니냐”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생중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