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2’, 1번 트랙 미션…1위 트루디·최하위 효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2'

여자래퍼 서바이벌 ‘언프리티 랩스타2’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지난 11일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2’가 첫 방송됐다. 1화에서는 여자래퍼 11인이 각자 개성 강한 랩 스타일과 캐릭터를 뽐냈다. 오랜 기간 랩을 해 온 기성래퍼 길미부터 걸그룹 멤버인 유빈(원더걸스), 효린(씨스타), 예지(피에스타)와 언더래퍼 기대주 3인방 헤이즈, 키디비, 애쉬비, ‘쇼미더머니4’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캐스퍼와 안수민, 아직 데뷔하지 않은 숨은 실력자 트루디와 수아까지, 신선한 래퍼들이 출연했다.

여자래퍼 11인은 첫 만남부터 서로를 견제하는 팽팽한 신경전으로 긴장감을 불러 일으켰다. 서로를 첫 대면한 자리에서 이들은 싸이퍼를 통해 자기소개를 랩으로 전하며 탐색전을 가졌다. 워밍업을 마친 이들은 곧바로 단체곡인 1번트랙의 ‘원 테이크 싸이퍼’ 미션 준비에 돌입했다. 래퍼들은 현장에서 프로듀서의 신곡을 듣고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랩 가사를 써 곡을 완성하는 동시에, 곧바로 한 번의 롱테이크로 진행되는 뮤직비디오 촬영에 들어갔다. 쉴 틈 없이 이어지는 미션에 래퍼들은 자신의 한계를 시험 받았다. 이에 길미와 효린이 가사 실수를 반복했고 급기야 효린은 컨디션 난조로 립싱크를 택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래퍼들의 유기명 투표로 진행된 이날 미션에서는 발군의 실력을 자랑한 트루디가 1위 래퍼 올랐고, 부담감에 립싱크를 택했던 효린은 결국 최하위 래퍼로 선정돼 다음 2번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미션에서 제외됐다. 또 1위 래퍼에 뽑힌 트루디에게는 추가로 한 래퍼를 더 제외 시킬 수 있는 기회가 부여돼 트루디가 과연 어떤 래퍼를 지목했을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언프리티 랩스타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