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육중완, ‘잘생겼다’는 말에 “나 닮은 남자친구 생겨라”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7

‘나 혼자 산다’ 육중완이 잘생겼다는 청중의 말에 농담을 던졌다.

1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육중완이 작곡을 하러 길을 나섰다가 시민들 앞에서 즉석 연주를 선보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육중완은 한강에 왔다가 시민들에게 인사했다. 시민들이 환호성을 지르자, 육중완은 “쉬러 왔는데 안되겠다, 다른 데 가야겠다”면서도, 청중이 “한 곡만!”이라 외치자, 바로 돗자리를 펼쳤다.

이어 잘생겼다는 외침에 욱중완은 “나 닮은 남자친구 생겨라”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중완은 특유의 강렬한 목소리로 장미여관의 노래 ‘봉숙이’와 ‘여행을 떠나요’를 기타와 함께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