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대의를 위한 희생 속 사랑찾아 ‘해피엔딩’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밤선비_20회_이준기_이유비_해피엔딩_(1)

‘밤을 걷는 선비’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MBC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와 이유비가 시청자들에게 해피엔딩을 선사했다. 백성을 흡혈귀로부터 구할 수 있는 비책인 이들은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대의를 위해 목숨까지 내놓는 결단을 보여줬고, 인간에 대한 믿음과 사랑하는 이를 지키려는 이의 강인함을 보여줘 시청자들을 끝까지 흐뭇하고 미소 짓게 만들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류용재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이하 ‘밤선비’) 20회 마지막 회에서는 수호귀 김성열(이준기 분)이 120년 동안 악연을 맺어왔던 귀(이수혁 분)를 처단하며 ‘흡혈귀 시대’가 막을 내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귀를 없앨 비책인 ‘왕재의 의지’ ‘수호귀’ ‘모계’, 이 세 가지를 모두 찾은 성열이었지만 귀를 없앨 실질적인 방도를 찾기란 어려웠다. 이 때 조양선(이유비 분)은 지하궁을 무너뜨리자는 가장 원초적인 방법을 내놓았고, 모두가 귀담아 듣지 않던 그 때 성열만이 이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됐다. 결국 성열은 이윤(심창민 분)과 검은 도포단에게 자신이 귀와 지하궁에서 대결을 펼치는 사이 폭탄을 이용해 지하궁을 폭파시켜달라고 말했다.

홀로 짐을 지고 가려는 성열은 양선에게 이 모든 것을 비밀로 하려고 했지만 양선은 이미 말을 엿들어 성열의 마음을 헤아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양선은 남장을 한 채 그를 구하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이 때, 궁에서는 귀가 성열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었다. 최혜령(김소은 분)의 죽음으로 폭주하며 궁에 피바람을 몰고 온 귀는 그렇게 성열을 기다렸다. 이 소식을 듣게 된 윤은 궁으로 향했고, 여기엔 성열을 돕던 호진(최태환 분)과 양선도 동행했다. 같은 시각, 성열은 궁으로 진입했다.

성열은 귀를 만나기 위해 지하궁으로 갔지만 그 곳에서는 귀가 아닌 귀가 흡혈을 해 흡혈귀로 만들어버린 이들만 있을 뿐이었다. 함정이었다. 흡혈귀들은 처단한 성열은 궁에서 윤-양선-호진과 마주했고, 양선에게 “이 곳을 떠나라”고 큰 소리로 호통을 치며 양선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리고 성열은 윤에게 “궁 안에 있는 흡혈귀들을 모두 소탕하였습니다. 한 마리만 제외하곤. 귀 그 자도 그걸 알아차리고 저에게로 오고 있습니다. 제가 귀를 지하궁으로 유인할 테니 전하는 그 곳에 몸을 숨기고 계십시오. 저와 귀가 들어가고 나면 그 때 모든 것을 끝내시는 겁니다. 더 이상의 희생은 막아야 됩니다”라며 자신을 희생해 귀를 없애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였다.

그렇게 성열은 귀와 최후의 결전을 벌였다. 성열은 귀를 지하궁으로 유인하며 자신의 계획을 실행시키려고 했다. 그리고 모든 게 다 됐다고 생각한 순간, 지하궁에 양선이 나타났다.

양선을 본 성열은 걱정에 찬 눈빛으로 피하라고 했으나 양선은 “제가 말씀 드렸지 않습니까? 전 선비님과 생사를 함께 할 것입니다. 그러니 어서 저를”이라고 말했다. 이에 성열은 “내가 왜 널 지키려 하는 것인지 정녕 모르는 것이냐? 너를 만나기 전에 난,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었기에 귀를 위해서 무엇이든 했을 것이다. 허나 지금은 다르다”라며 단호했다. 그러나 양선은 계속해서 자신의 피를 취하라 말했고, 성열은 “널 사랑한다. 그것이 널 지키기 위한 이유다”라며 양선에게 키스를 퍼부었다. 그리고 결국 그 피에 이끌려 그 피를 취하고야 말았다.

양선의 피를 취한 성열의 힘은 강해졌으나 곧 자신과의 싸움에 빠졌다. 성열의 몸 속 흡혈귀는 계속해서 인간을 위협했고, 인간은 흡혈귀를 처단하기 위해 마주했다. 결국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긴 성열은 양선의 피를 취하고도 이성의 끈을 놓지 않는 경지에 올랐다. 성열은 “난 더 이상 인간도 짐승도 아니다”라며 혼란의 틈 속에서 깨어났다. 그리고 지금까지 가지지 못했던 더욱 큰 힘을 얻어 귀를 처단했다.

두 사람이 대결을 펼치고 있는 사이, 윤은 성열이 청한 대로 지하궁을 무너뜨리고 있었다. 점점 지하궁은 하늘을 드러내며 무너졌고, 태양이 드리웠다. 귀와 성열은 각각 서로에게 상처를 가했고, 서서히 힘 역시 사라지고 있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무너진 지하궁에서 사라졌다.

성열의 생사가 묘연한 가운데 1년이 흐른 뒤 마을에는 평화가 찾아왔다. 귀가 살아 있을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양선은 아이들을 가르치며 평화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었고, 성열은 거짓말처럼 양선의 눈 앞에 나타났다.

귀는 최후의 결전으로 생을 마감했지만 성열은 그 곳에서 살아 남아 돌고 돌아 양선을 찾아온 것. 성열을 본 양선은 그에게로 달려가 안겼다. 그리고 성열은 환한 웃음으로 화답했다. 이들의 애틋한 포옹은 보는 이마저 행복하게 만들었다. 성열은 “내가 좀 늦었구나”라고 말했고, 양선은 “벌써 오신 겁니까? 저는 한 50년 만 더 기다릴까 했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성열은 “가자”라고 했고, 양선은 “어디로 말입니까? 선비님과 함께할 수 있다면 그 곳이 어디든 따르겠습니다”라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밤을 걷는 선비’는 지난 10일 막을 내렸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