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이수혁, 이준기와 결전서 최후 “과연 아름답구나”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6

‘밤을 걷는 선비’ 이수혁이 최후를 맞았다.

10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는 김성열(이준기)과 귀(이수혁)가 최후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성열과 귀가 격렬한 전투를 벌이던 중, 성열의 계획대로 지하궁이 폭파되었다. 성열은 손으로 귀의 가슴을 찔러 일격을 가했고, 귀 역시 성열을 공격했다.

그런데 궁이 무너지며 햇빛이 들어왔고, 귀는 태양에 피부가 타가며 쓰러졌다. 귀는 무너지는 지하궁과 그 사이로 들어오는 햇빛을 바라보며 “과연 아름답구나”라 최후의 한 마디를 하고 사라졌다. 역시 큰 부상을 입은 성열은 ‘짐승 같은 삶이었지만 너로 인해 빛을 보았다. 고마웠다, 양선아’라며 양선을 떠올렸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