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 이준기 지키려 결의 “그리 된다면 자결할 것”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1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가 이준기의 곁을 지키려는 뜻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는 조양선(이유비)이 귀(이수혁)을 없애기 위해 죽음을 각오한 김성열(이준기)을 살리려는 의지를 드러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양선은 길을 나섰고, 수향(장희진)은 어딜 가느냐며 그를 돌려세웠다. 양선은 “저 잠시 다녀와야할 곳이 있습니다”라 답했다.

수향이 갈 곳이 어디 있느냔 말이냐며 “나리께 가는 것이냐”고 물었다. 양선은 “선비님께서 귀와 싸우다 죽임을 당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니 제 피를”이라며 이준기의 곁을 지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도중에 귀에게 붙잡히기라도 하면 어쩌겠냐는 수향의 물음에 “혹 그리 된다면 자결할 것입니다”라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