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 힐미’·’조선총잡이’·’피노키오’, 서울드라마어워즈 한류드라마작품 최우수·우수상 수상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서울드라마어워즈 김진만PD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킬미, 힐미’·’조선총잡이’·’피노키오’ 가 각각 한류드라마작품 최우수, 우수상을 수상했다.

10일 오후 7시 서울 상암문화광장에서 제10회 서울드라마어워즈(Seoul International Drama Awards) 2015가 열렸다.

한류드라마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MBC ‘킬미, 힐미’의 김진만 감독은 “서울드라마어워즈가 올해로 10주년이 됐다. 10년동안 크게 성장하여 감회가 남다르다”며 “‘킬미, 힐미’는 정신병, 가족 내 학대라는 어두운 소재로 친숙한 힐링 로맨스를 선보인 작품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소재와 새로운 시각으로 드라마를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수감을 밝혔다.

우수작품상을 수상한 KBS2 ‘조선총잡이’의 김정민 감독은 “한류상을 받게된 것은 이준기의 역할이 가장 컸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인사를 드린다. 지난 뜨거운 여름 함께 고생했던 배우들, 작가, 스태프들 모두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이어 우수작품상을 공동수상한 SBS ‘피노키오’의 조수원 감독은 “영광스런 자리에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피노키오’는 기존의 한류드라마와는 달리 판타지, 멜로보다 현실적 문제 의식 메시지가 강했다. 세계적으로 공감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한류드라마가 그만큼 성장했다는 의미다. 앞으로 한국드라마가 더 사랑받았으면 좋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국방송협회와 사단법인 서울 드라마 어워즈 조직위원회에서 주최하는 서울드라마어워즈 2015는 지난 10년간 총 70개국에서 1,777편의 작품이 출품되면서 명실상부한 세계적 드라마 축제로 자리매김 하였다. 2006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