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권상우 “아내 손태영, 사춘기 여고생 같다…잘 삐지지만 사랑스러워”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JUN_4722 copy
권상우가 아내 손태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CGV 왕십리에서는 김정훈 감독과 배우 권상우 성동일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탐정: 더 비기닝’(이하 ‘탐정’)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영화에서 성동일과 권상우는 애처가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성동일은 “강대만(권상우)의 80프로는 감독님이다. 강대만처럼 김정훈 감독님도 설거지를 잘 하고 애를 잘 본다. 나와 권상우는 촬영이 없는 날도 촬영이 있다고 거짓말 하고 집에 안 갔는데 감독님은 꼭 가셨다”고 전했다.

이에 권상우는 “이게 기사로 나가면 우리 큰일 난다”고 웃으며 말한 후, “내 아내(손태영)는 사랑스러운 사춘기 여고생 같다. 잘 삐지는 스타일이라 가끔 귀엽기도 하고, 나를 많이 사랑하는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탐정: 더 비기닝’은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추리광 강대만(권상우)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 노형사(성동일)의 비공개 합동 추리작전을 담은 영화. 9월 24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