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 아닌 랩”…씨스타 효린, 이루펀트 키비와 프리싱글 ‘TWD’ 발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효린.키비

씨스타 효린과 이루펀트의 키비가 프리싱글 ‘TWD (THE WALL DESTROYER)’를 공개했다.

지난 7일 효린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 트위터에는 “효린과 키비가 함께한 프리싱글 ‘The_Wall_Destroyer’가 공개됐습니다!! 아래 URL에서 효린의 새로운 변신을 함께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앨범커버 사진이 게재됐다.

이번 ‘TWD’는 브랜뉴뮤직의 대세 프로듀서 리시가 참여한 곡으로 효린이 래퍼로서 출사표를 던지는 곡이다. 국내 최고의 래퍼 이루펀트 키비와 함께 한 이 곡에서 효린은 허스키한 보이스로 인상적인 이야기를 펼쳐낸다. “노래가 아닌 랩 내 목소리 들려?” “누구도 예상 못했던 내 도전의 길 항상 들려주고 싶었어”라며 한계를 깨부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앞서 효린은 지코X팔로알토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다크팬더(DARK PANDA)’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팔로알토가 프로듀싱한 ‘다크팬더’는 ‘인간의 어둠과 빛’이란 주제를 통해 진정성을 전달하고자 한 곡이다. 팔로알토가 직설적인 화법으로 긴장감을 더하고, 효린은 몽환적인 음색을 뽐내며 중심을 잡는다. 지코는 트랙의 전체 분위기를 조율했다. 세 사람은 묵직한 분위기 안에서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담아 구슬픈 감성을 극대화했다.

씨스타 효린과 키비가 함께한 프리싱글 ‘TBD’는 지난 7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돼 힙합 팬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