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인, ‘목숨 건 연애’ 특별출연…하지원 고교시절 연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이다인

배우 이다인이 영화 ‘목숨 건 연애’에 특별출연한다.

최근 종영한 MBC ‘여자를 울려’에서 다정다감한 간호사 박효정 역으로 분해 안방극장에 순수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안겨준 그녀가 영화 ‘목숨 건 연애’에서 하지원의 아역으로 출연한다.

영화 ‘목숨 건 연애’는 한중 합작 프로젝트 영화로 연쇄 살인 사건을 둘러싼 세 남녀의 오싹하고 스릴 넘치는 로맨틱 코미디다. 배우 하지원을 비롯해 대만배우 진백림 등이 출연을 확정 지어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번 작품에서 이다인은 하지원의 고등학교 시절의 모습을 연기하며 풋풋한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이다인은 지난 2014년 케이블채널 tvN ‘스무살’로 데뷔해 이기광과 호흡을 맞추며 설렘 가득한 모습을 그려내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영화 ‘역린’에서 정조(현빈)의 시선을 사로잡은 아름다운 궁녀 수련역으로 특별출연 했으며, ‘목숨 건 연애’를 통해 또 한번 스크린에 도전에 나섰다.

특히, 최근 드라마 ‘여자를 울려’를 통해 청순한 외모에 또렷한 이목구비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는 어떤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영화 ‘마이웨이’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한 송민규 감독의 데뷔작인 영화 ‘목숨 건 연애’는 올 하반기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