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로커 카리스마 서문탁, ‘나가수 레전드’ 세 번째 주인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서문탁 팽현준

MBC ‘나는 가수다 시즌2’에 출연했던 서문탁이 ‘나는 가수다 레전드’의 세 번째 주인공이었다.

7일 오후 상암문화광장에서 열린 ‘DMC 페스티벌 2015’의 ‘나는 가수다 레전드’에서는 가수 서문탁이 무대에 올라 ‘사미인곡’과 영화 ‘국가대표’ OST ‘버터플라이’를 열창했다.

그는 “버클리에서 유학하고 있을 때 ‘나는 가수다 시즌2’ 초대를 받고 한국 무대로 복귀했다”며 “그 때만 해도 무대가 많지 않았다. 노래하는 것이 직업임에도 불구하고 무대에 오르는 것이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서문탁은 “‘나는 가수다’ 이후로 무대가 많이 생기고, 노래를 부를 자리가 많아졌다. ‘나가수’를 통해 음악이란 무엇인가, 가수란 무엇인가.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은가를 돌아볼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서문탁의 열창이 끝난 뒤 윤도현은 “서문탁 씨의 목소리로 샤워하는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가을밤을 음악으로 물들인 ‘나는 가수다 레전드’는 오는 12일 토요일 오전 9시 50분에 MBC와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