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범, 특급 콜라보레이션으로 데뷔 30주년 프로젝트 신호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임재범

가수 임재범이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으로 데뷔 30주년 기념 프로젝트의 포문을 연다.

임재범은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10일 ‘사랑보다 깊은 상처’의 2015년 버전의 리메이크곡 발표를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와 더불어 임재범과 입을 맞출 듀엣 파트너의 실루엣을 공개, 그 주인공은 오는 8일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1997년 박정현과의 듀엣곡으로 발표돼 ‘국민 듀엣송’으로 자리매김한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새롭게 해석해 부를 주인공은 탁월한 감성과 가창력으로 가요계 최정상급 위치에 오른 여자 가수로 알려졌다.

자신의 가장 큰 히트곡 중 한 곡을 리메이크하며 시동을 건 임재범은 지난 8월 말,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아 새 음반 발표와 더불어 오는 10월 30, 31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10개 도시 투어를 갖는다고 밝혀 음악팬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1986년 록밴드 시나위의 보컬로 데뷔해 2015년에 이르기까지 3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대체 불가능한 감성과 탁월한 가창력으로 국민 가수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임재범은 지난 2013년 단독 공연 이후 2년 동안 새 음반 작업과 공연 준비에만 매진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0월 30일, 31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국 투어를 통해 전국의 음악팬들과 조우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주)쇼플레이, 해당 영상 캡처